• 홈
  • 이용안내
  • 이벤트 정보
  • 각 시설 소개
  • 오시는 방법
  • 자자주 하는 질문
  • 문의

오키나와 향토마을·오모로 식물원

촌락의 성립

전통적인 촌락 형성의 구조 -머나먼 옛 사람들과의 조우-

오키나와의 촌락은 대체로 조금 높은 언덕 ‘구사테의 숲’을 뒤로 그 남쪽 중턱이나 기슭 경사면에 촌락을 만듭니다. 그 중앙(또는 좌우)의 최상부에 촌락의 본가(종가)가 위치하며, 거기에서 한 단 내려간 좌우에 다음 지위의 종가가 늘어서고 그 아래쪽 전면에 분가가 부채꼴 모양으로 배치됩니다.
또, 본가의 배후에는 촌락의 수호신을 모시는 신성한 장소 ‘우타키’가 있으며 본가에서 우타키로 통하는 신도가 마련되어 있습니다.

바다 건너에서 사람들에게 행복과 평화를 가져온다고 알려진 니라이·가나이의 신을 초청하는 장소는 멀리 바다가 보이는 곳이나 언덕 위로 정해져 있습니다. 이렇게 오키나와 사람들은 바다와 숲으로 둘러싸여 촌락을 형성해 왔습니다.

  • ‘마을(村)’이라고 하는 단어를 사용하게 된 것은 시마즈가 류큐에 들어왔을 때부터이며, 집락을 혈연공동체인 ‘마쿄(마키)’라고 불렀습니다.
  • 조금 높은 언덕 ‘구사테의 숲’은 신이 진좌하는 장소입니다.
  • ‘우타키’ 구조에서 신이 진좌하는 신성한 장소를 ‘이비’라고 합니다. 그 앞을 ‘이비누메’라고 칭하며 노천에 돌 향로와 받침돌이 놓여져 있습니다.

ページトップ